LG전자가 3D 기능을 내장한 100만 원대의 실속형 업무용 프로젝터(모델명 : BX327/BX277)을 16일 출시했다.

셔터 안경 방식인 이 제품은 TV에 적용되는 3D 구동 칩을 세계 최초로 DLP(Digital Light Processing) 프로젝터에 내장해 PC나 3D 블루레이 플레이어와 연결, 다양한 3D 영상 소스를 번거로운 변환 작업이나 유료 재생 프로그램의 도움 없이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

특히 3,200안시(Ansi)(모델명:BX327)와 2,700안시(모델명:BX277)의 높은 밝기와, 2,300:1의 명암비를 구현해 조명을 켜놓은 일반 대형 사무실 환경에서도 100인치 이상의 대화면으로 3D 콘텐츠를 손쉽게 감상할 수 있다.

램프 수명도 기존 DLP 방식 프로젝터(3,000 시간)보다 70% 가까이 늘어난 5,000 시간에 달해 유지관리비를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다.

또, PC나 노트북 없이도 USB 메모리를 프로젝터에 꽂으면 다양한 형식의 문서, 동영상, 사진 등을 자유롭게 재생할 수 있으며, 내장된 2개의 스피커를 통해서 어디서나 사운드를 재생할 수 있어 이동성이 뛰어나다.

이태권 LG전자 한국 HE마케팅팀 팀장은 “동급 최고의 3D 화질과 프로젝터의 고정관념을 바꾸는 사용편의성을 앞세워 합리적인 비용으로 대화면의 3D 영상을 즐기고자 하는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BX327의 소비자 가격은 130만 원대이며 BX277은 100만 원대에 출시됐다.

* LG전자 보도자료

미디어잇 이상훈 기자 tearhunter@it.co.kr
상품전문 뉴스채널 <미디어잇(www.it.co.kr)>